현대 , 오피스텔 , 신입 , 모집 , 사원
OFF
20
13
HOME > 커뮤니티 > 경제 > 상세보기
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
[아유경제_부동산]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완화, 연기 가능성 ‘대두’  |  경제 2022-05-13 21:21:10
작성자  김진원 기자 qkrtpdud.1@daum.net 조회  25   |   추천  1



[아유경제=김진원 기자] 윤석열 정부가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완화를 내년 상반기로 연기할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.

이달 12일 연합뉴스 보도 및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재건축사업 최대 걸림돌 중 하나로 꼽히는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개정을 내년으로 미룰 것이라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(이하 인수위)의 내부 문건이 공개됐다. 해당 문건은 인수위의 `국정과제 이행계획서`로 부동산 정책 이행 과제에서 `주택 재건축 판정을 위한 안전진단 기준 개정`의 이행 시기를 내년 상반기로 설정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. 다만, A4용지 1170쪽 분량의 해당 문건은 지난 4월 작성된 것으로 최종본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.

아직 인수위가 공식적으로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연기를 발표한 바 없고 문건에도 `대외주의`로 명시돼 있는 만큼 실제로 이행될지는 미지수다. 그럼에도 원희룡 국토교통부(이하 국토부)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답변서를 통해 도심 내 주택 공급이 필요하고 안전진단 기준을 개선할 필요가 있지만 시장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경제 여건,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을 개진한 바 있어 연기 가능성도 유력해 보인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.

특히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당시 공약으로 ▲준공 30년 이상 아파트의 정밀안전진단 면제 ▲안전진단 평가항목인 구조안전성 가중치 (50%→30%) 변경 ▲설비노후도(25%→30%) 조정 ▲주거환경(15%→30%) 조정 등을 약속한 것을 볼때 시기상의 문제이지 사실상 시행될 가능성은 매우 크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.

도시정비업계 관계자는 \"해당 문건을 외부에 발표한 바 없고 인터넷 카페 등을 통해 게시물이 올라와 현재 급속도로 퍼진 상태\"라며 \"최근 재건축 대상 집값이 뛰는 등 시장이 불안한 조짐을 보이자 일단 완화 시기를 보류한 것으로 보인다\"고 귀띔했다.

국토부 측은 \"인수위가 마련한 최종본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으며 시장 상황을 면밀히 지켜본 후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개정을 추진해야 한다는 게 정부의 입장\"이라면서 \"특정 시기를 명확하게 말할 단계는 아니다\"라고 전했다.

한편, 정부는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도나 `1기 신도시 재정비사업 촉진 특별법` 등에 대해서는 입법이 필수인 만큼 올 하반기 국회에 각각 개정과 제정 법안을 제출한다는 계획이다. 전ㆍ월세 관련 청구권 등을 골자로 한 임대차 3법 역시 법 개정이 필요한 상황이지만 여소야대 대치 상황인 만큼 오는 8월까지는 시장 상황을 지켜본 후 맞춤형 대안을 내놓겠다는 복안이다.

정부는 윤 대통령 후보 당시 공약이던 주택 250만 가구 공급을 위해 필요한 택지를 확보하고, `청년 원가주택`을 위한 사전청약 공급안 역시 마련에 박차를 가해 내년부터 첫 공급에 나서기로 했다.

공시가격 현실화의 경우, 별도의 연구용역을 거쳐 오는 11월까지 재검토 후 계획을 다시 수정해 적어도 내년 주택가격 공시분에는 적용하겠다는 방침이다.

ⓒ AU경제(http://www.areyou.co.kr/)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
[ 글쓴이의 다른게시글 ]
추천 소스보기
목록
이전글 [아유경제_기자수첩] 한동훈 청문회, 민주당 처참한 수준만 확인했던 자리 2022-05-13 21:21:02
다음글 [아유경제_기자수첩] 정부의 민식이법 완화 추진,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 2022-05-13 21:21:17
전체목록
번호 첨부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
공지사항이 없습니다
 16212 [아유경제_재개발] 울산 중구B-04 재개발, 시공자 해...   조현우 기자 2022-05-18 0 0
 16211 [아유경제_재개발] 사직3구역 재개발, 오는 28일 정기...   서승아 기자 2022-05-17 0 0
 16210 [아유경제_가로주택정비] 창동 501-13 일원 가로주택...   서승아 기자 2022-05-17 0 0
 16209 [아유경제_재개발] 도마ㆍ변동4구역 재개발, 시공자 ...   서승아 기자 2022-05-17 0 0
 16208 [아유경제_재건축] 복지아파트 재건축, 시공자 현설에...   서승아 기자 2022-05-17 0 0
 16207 [아유경제_재개발] 학익2구역 재개발, 정비계획 변경 ...   서승아 기자 2022-05-17 0 0
 16206 [아유경제_재건축] 태평동5구역 재건축, 정비계획 변...   서승아 기자 2022-05-17 0 0
 16205 [아유경제_재개발] 내손라구역 재개발, 사업시행계획 ...   서승아 기자 2022-05-17 0 0
 16204 [아유경제_가로주택정비] 대연1구역 가로주택정비, 시...   서승아 기자 2022-05-17 0 0
 16203 [아유경제_재건축] 권곡충무 재건축, 사업시행 변경인...   김진원 기자 2022-05-17 0 0
뉴스게시판 ( 8975 )
정치 ( 77 )
경제 ( 16212 )
연예 ( 20 )
사회 ( 205 )
문화 ( 3 )
스포츠 ( 10 )
IT과학 ( 50 )
3D 클라우드
현재접속자